top of page

[보도자료] 김영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

최종 수정일: 2023년 2월 6일


2023.01.17(화)

김영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

(사)바른인권여성연합은 지난 13일(금) 대통령실에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으로 김영미 교수를 내정한 것에 우려를 금치 못하며, 내정 철회를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아래는 성명서 일부입니다.


<성명서>


김영미 교수가 지난 1월 13일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 내정됐다. 그는 나경원 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시기에 꾸려진 민간위원의 상임위원으로 위촉됐다가, 공석이 된 부위원장직에 내정되었다. 현재 인구절벽이라는 심각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상황에서 대통령실이 여성주의 이념에 매몰된 김영미 교수를 부위원장으로 내정했다는 사실에 우리 바른인권여성연합은 통탄을 금치 못하며, 이를 당장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김영미 교수는 인구절벽의 심각한 위기를 더욱 악화시킬 인물이다. 그는 자신의 2018년 논문인 “저출산 고령사회 기본계획에 대한 젠더 분석-저출산 담론의 재구성을 위하여”에서 우리나라의 출산율이 회복되지 않는 이유가 다름 아닌 젠더 관점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성별 불평등한 가족구조와 노동시장을 변화시키지 않는 한 출산율 회복은 불가능하다고 보는 철저한 페미니스트 관점을 가진 인물이다.

결혼 및 출산 장려에 대단히 비판적인 태도를 가진 김 교수는 소위 정상가족규범에서 벗어난 출산지원정책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또한 이른바 여성의 재생산권, 즉 낙태권을 옹호해왔으며, 정상가족 이데올로기 운운하며 보편타당한 가족의 해체를 조장하는 페미니즘에 함몰된 인물이다. 재생산권이란 태아 살해를 마땅한 여성의 권리로 인정하라는 개념이다. 출산율을 높여 우리나라를 살릴 방법을 모색해도 모자란 인구위기 상황에서 낙태를 권리라고 주장하는 인물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 내정하는 대통령실의 결정은 그야말로 어리석은 선택이 아닐 수 없다.

[중략]

김영미 내정자가 모델로 삼고 있는, 양성평등의 수준이 높으며 일-가정 양립 가정 정책을 잘 수행한다는 북유럽 국가들의 출산율이 현재 어떤지 알고 있는가? 2010년도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인 하락세를 타고 있으며 노르웨이와 핀란드의 경우 70년대의 최저 출산율보다 더 떨어진 상황이다. 최근 북유럽 출산정책 전문가들은 양성평등 및 일-가정 양립 정책과 출산율과의 상관관계가 매우 적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

가족과 사회와 국가가 합심해서 저출산의 위기를 해결해도 모자랄 판에 개인의 삶의 질 향상, 재생산권 및 남녀 불평등 운운하는 페미니즘에 사로잡힌 자에게 어떻게 국가의 막중한 임무를 맡길 수 있단 말인가?


[중략]


윤석열 대통령은 정신 차리고 국가를 위기로 몰고 갈 김영미 교수 내정을 당장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3년 1월 17일

(사)바른인권여성연합



아래 첨부파일을 다운받으시면 입장문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보]23-1 20230117.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김영미 내정 철회하라
.pdf
Download PDF • 737KB
 

1. 국민일보


2. 한국여성뉴스


3. 기독일보


4. KHTV


5. GMW연합


6. 크리스천투데이

 



조회수 64회댓글 0개

Σχόλια


bottom of page